고속국도 제14호 함양울산선 중 밀양-울산 구간 11일 개통

Post Views: 178UPDATEED: 2020-12-09 08:53:09https://webdraw.net/?p=4679
고속국도 제14호 함양울산선 중 밀양-울산 구간 11일 개통
▲ 함양울산선(밀양-울산) 위치도

국토교통부는 12월 11일 17시부터 고속국도 제14호 함양울산선(145km) 중 밀양~울산 구간을 우선 개통한다고 밝혔다.


고속국도 제14호 함양울산선(145km) 중 밀양~울산 구간은 경남 밀양시와 울산광역시 울주군을 잇는 총 길이 45km, 왕복 4차로 고속도로를 지난 2014년 착공하여, 총 사업비 2조 1,436억 원을 투입, 7년 만에 개통하게 되었다.


본 노선은 자연경관 훼손 최소화를 위하여 전체연장의 77%가 터널과 교량으로 시공되었으며, 영남알프스 산악구간은 초장대 터널(재약산터널 8km, 신불산터널6.5km)로 통과한다.


* 구조물 비율(77%) : 터널 58%(26.3km/16개소), 교량 19%(8.5km/24개소)

* 유럽의 알프스처럼 아름답다는 의미, 밀양‧울산지역의 높이 1,000m 이상 7개 산


▣ 사통팔달, 영남권 지역발전 기대


기존, 남북으로는 부산대구선, 경부선, 부산울산선이 있어 교통이 편리한 반면, 동서로는 험준한 태백산맥남단을 횡단하는 국도24호선이 유일하였으나, 이번 고속도로 개통으로 동서 이동이 획기적으로 편리하게 되었다.


* 주행시간 22분단축(49→27분), 거리 24.6km단축(69.8→45.2km), 물류비용 1,601억원/년 절감

또한 동해안 간절곶, 영남 알프스, 배내골 등 주변 관광명소로의 접근성이 좋아져 영남권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 및 울산 온산산업단지 등의 물류 이동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재난 사고 없는 안전한 고속도로


사고예방을 위해 살얼음 사고예방 시설, 터널 추돌사고 예방 시스템 등 디지털 기술을 선제적으로 도입한 최첨단 고속도로로 건설되었다.


겨울철 미끄럼 사고 예방을 위해 장대터널 입출구부 및 나들목에는 열선을 설치하고, 장대교량에는 결빙방지 포장, 응달구간에는 인공지능(AI) 자동염수분사시설 설치 및 고성능 표면처리공법을 적용하였다.


터널사고 예방을 위해 터널안의 교통상황을 미리 알리는 입구부 조명을 설치하고, 터널 진입 후에는 위험상황을 감지하여 경고하는 고출력 스피커(6개소)를 설치하는 등 AI기반 추돌사고 예방시스템을 구축하였다.


터널연속 구간은 차로 진로변경을 허용하되, 구간단속카메라를 설치하여 과속주행을 방지하였으며, 또한, 눈·비·안개 등 기상악화 시에도 잘 보이는 조명식 표지판(250여개)을 설치하고, 전 구간 가로등(1,400여 개), 우천형 차선도색으로 야간 운행시 시인성을 대폭 향상시켜 교통사고를 예방토록 하였다.


▣ 이야기가 있는 감성 고속도로


고속도로가 이용객에게 좀 더 친근감이 가도록 터널입출구부와 내부, 녹지대 등에는 지역의 문화와 자연을 담아낸 영남알프스의 푸른 산세 형상화 등의 디자인을 하였다.


또한 휴게소(울산)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드라이브 스루 매장을 설치하고, 화물차 운전자 전용 휴게시설도 설치하였다.


국토교통부 주현종 도로국장은 “이번 개통으로 경남, 울산, 부산지역의 800만 지역민 교류활성화로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면서, “나머지 구간인 함양∼창녕∼밀양구간도 2023년부터 순차적으로 차질 없이 개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텀블러
  • 링크드인
  • 카카오톡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