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효과 및 주요 개선 사례

Post Views: 74UPDATEED: 2020-01-29 17:29:34https://webdraw.net/?p=2886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효과 및 주요 개선 사례
▲ 최근 10년간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분석 현황

행정안전부는 전국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시행한 지역에서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68.3%, 교통사고 건수는 30.1% 감소했다고 밝혔다. 


* 특별·광역시의 경우, 한 해 교통사고가 5건 이상, 그 외 지역에서는 3건 이상 발생한 지점


이는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지난 2017년에 개선사업이 완료된 전국 210개소를 대상으로 개선 전 3년 평균과 개선 후 1년간의 사고 현황을 활용해 분석한 결과이다.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효과 및 주요 개선 사례 

사업 시행 전 3년(2014~2016년) 간 연평균 사망자수가 38명이었으나, 사업 시행 후인 2018년에는 12명으로 68.3% 감소했고 교통사고 발생건수 또한 시행 전 연평균 2,001건에서 시행 후 1,398건으로 30.1% 감소하여 신호기 증설,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등 간단한 교통안전시설 개선만으로도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개선사례를 살펴보면, 강원도 속초시 교동 청초교 사거리는 신호등 위치가 멀어 교차로 내 신호위반 사례가 빈번함에 따라 개선 전 연평균 9.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운전자들이 신호등을 잘 인식할 수 있도록 전방 신호기를 추가 설치하고 무인단속장비를 설치한 결과, 개선 사업 후 교통사고가 1건으로 90% 감소하였다.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효과 및 주요 개선 사례 

또한 서울시 동대문구 휘경동 중랑교 교차로는 버스 전용차로가 운영되는 지역으로 유동인구와 교통량이 많아 개선 사업 전 연 평균 16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하였다. 


전방신호기를 설치하고 차로수를 3차로에서 4차로로 늘려 정체 시 무리한 교차로 진입을 예방하고 우회전하는 차량과 보행자 충돌을 방지한 결과, 사업 시행 후 교통사고가 6건으로 63% 감소했다.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효과 및 주요 개선 사례 

행안부는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1988년부터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하여 지난해까지 전국 11,154개소를 개선하였으며, 올해에도 302개소의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윤종진 행안부 안전정책실장은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에 대해서는 사고 원인 분석에 따른 맞춤형 개선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줄이기 목표 달성을 위해 사업 효과가 검증된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2017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축 목표(2017년 4,185명 → 2022년 2,000명 수준)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시행 효과 및 주요 개선사례>


(시행효과) 교통사고 사망자수 68.3% 감소(38명→12명) 교통사고 발생건수 30.1% 감소(2,001건→1,398건)


※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은 도로에서 일정기준 이상의 교통사고가 발생하는 지점을 교통사고 잦은 곳으로 선정, 사고요인 분석과 현장조사를 통해 개선대책을 수립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저비용 고효율 교통안전개선사업임(1988년부터 추진)


(주요 개선사례)

- 신호등 추가, 무인단속장비 설치로 청초교 사거리(강원 속초) 교통사고 90% 감소(9.3건→1건)

- 차로 조정, 전방신호기 설치로 중랑교 교차로(서울 동대문) 교통사고 63% 감소(16건→6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