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비게이션 빅데이터 활용,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확대

Post Views: 59UPDATEED: 2020-10-23 08:35:27https://webdraw.net/?p=4496
내비게이션 빅데이터 활용,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확대
▲ (왼쪽부터) 아이나비시스템즈 박태헌 사업부문장, 한국도로공사 김경일 교통본부장, SK텔레콤 김민오 유닛장이 22일(목)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22일(목) 한국도로공사 교통센터에서 SK텔레콤, 아이나비시스템즈와 공공-민간 협력형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고포착알리미는 민간 내비게이션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속도로상의 돌발상황을 보다 신속하게 인지할 수 있는 사고대응 서비스다.


내비게이션에서 급정거, 정차 등 차량의 돌발상황을 검지해 해당 위치정보(GPS좌표)를 한국도로공사 교통상황실로 전송하면, 인근 CCTV가 알림과 함께 해당 위치로 자동 전환되어 근무자가 상황을 곧바로 확인하고 신속하게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다. 또한, 내비게이션을 통해 해당 구간을 지나는 운전자들에게 음성이나 문자안내를 제공해 2차사고도 예방할 수 있다.


현재 고속도로에 운영 중인 자동 사고감지 시스템은 1~2km 간격으로 차량검지기가 설치돼있어, 검지기가 없는 구간에서 사고가 발생할 경우 즉각적인 확인이 어려운 부분이 있었다.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 ㈜맵퍼스(내비게이션 ATLAN)와 해당 사업을 시범 운영했으며, 그 결과 돌발상황 인지시간이 최대 15분까지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돌발상황 인지시간

- (기존) 콜센터 제보 전화 등을 통한 인지시간 : 평균 16분 8초

- (개선) ATLAN 돌발 인지시간 : (급정거) 1분 12초, (정차) 3분 6초


이번 협약으로 국내 다수의 이용자를 보유한 SK텔레콤(T map)과 지도플랫폼 전문개발기업 아이나비시스템즈(아이나비 Air)까지 서비스가 확대되면 교통정보 수집·분석 등의 정확도가 더욱 향상되고, 이용자층도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 지난 8월 기준 가입자 약 1,850만명(월 이용자 약 1,250만명)


한국도로공사는 급정거, 정차 뿐 아니라 역주행, 저속주행, 터널 내 돌발상황, 전면차단 사고 등 고속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검지할 수 있는 기술도 추가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사고포착알리미 서비스가 확대되면 신속한 사고 대응뿐만 아니라, 주변 운전자들에게도 빠른 상황 전파가 가능해져 추가적인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공공과 민간이 협력하여 더욱 안전한 고속도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