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3초만 졸아도 위험, 졸음운전사고 전체 대비 치사율 86%로 높아

Post Views: 183UPDATEED: 2023-03-29 09:29:32https://webdraw.net/?p=7455
단 3초만 졸아도 위험, 졸음운전사고 전체 대비 치사율 86%로 높아
▲ 봄철(3-5월) 졸음운전 교통사고 구성비

도로교통공단은 봄철을 맞아 졸음운전 교통사고의 경각심을 높이고자 졸음운전사고 특성을 분석하여 발표했다.


지난 3년간(2019~2021년) 봄철(3~5월)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총 1,833건으로 47명이 사망하고 3,423명이 부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 약 7건의 졸음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있어 운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운전자가 약 3초간 전방을 주시하지 못하는 경우, 시속 60km로 달리는 차량은 약 50m 거리를, 시속 100km인 경우는 약 83m 거리를 운전자가 없는 상태로 질주하는 것과 같은 위험한 상황이 발생한다. 교통사고 피해의 심각성을 나타내는 치사율을 보면, 졸음운전사고는 총 2.6(명/100건)으로 전체 교통사고 치사율 1.4(명/100건) 대비 약 86%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시속 60km는 1초에 16.7m 이동, 시속 100km는 1초에 27.8m 이동

* 치사율 : 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명/100건)


봄철 졸음운전사고는 운전자 연령에 따라 발생 시간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50대 이상의 운전자는 오후 14~18시(28.8%)에 졸음운전사고가 가장 많았고, 30~40대는 야간 22~02시(28.1%), 20대 이하는 새벽 4~8시(28.1%)에 각각 사고가 집중됐다.


졸음운전사고의 차대사람 사고 비율은 4.7%로 전체 18.3%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낮았지만, 치사율은 14.0(명/100건)으로 전체사고 2.5(명/100건)보다 5배 이상 높았다.


도로 종류에 따라서도 차이를 보였다. 통행속도가 높은 일반국도, 고속국도(고속도로)에서의 졸음운전 사고비율은 17.1%, 6.1%로 전체 교통사고에서의 9.1%와 2.0%에 비해 높았다. 일반국도, 고속국도의 치사율은 각각 6.1(명/100건)과 6.3(명/100건)으로 졸음운전사고의 평균 치사율 2.6(명/100건)보다 두 배 이상 높아, 졸음운전에 대해 더욱 세심한 주의가 필요함을 시사했다.


졸음운전사고 운전자의 법규위반별로 볼 때는 안전운전 의무 불이행이 가장 많았고, 이어 중앙선 침범, 신호위반, 안전거리 미확보 순으로 나타났다. 중앙선 침범 사고의 경우 전체 교통사고에서의 비율은 4.0%에 불과했지만, 졸음운전사고에서는 14.5%로 세 배 이상 높은 비율을 차지한 것이 특징이다.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졸음운전은 교통안전에 있어 반드시 피해야 할 불청객으로, 운전자 본인뿐 아니라 주변 차량과 보행자의 안전에 큰 위협이 되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특히 차량 내부에 공기가 정체되면 이산화탄소 농도가 증가해 두통과 집중력 저하로 졸음과 무기력증을 불러올 수 있어 운행 중 3~40분에 한 번씩 창문을 열어 환기하고, 2시간마다 졸음쉼터나 휴게소 등 안전한 장소에서 휴식을 취한 뒤 다시 출발해야 한다”고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텀블러
  • 링크드인
  • 카카오톡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
  • 링크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