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한강공원에서 ‘해양안전 문화대전’ 6월8일 개최

Post Views: 59UPDATEED: 2019-06-07 07:08:02https://webdraw.net/?p=1004
뚝섬한강공원에서 ‘해양안전 문화대전’ 6월8일 개최
▲ 해양안전 문화대전 포스터

바다의 안전을 지키는 해양경찰에게 구명조끼 입기 방법, 심폐소생술, 생존수영 등을 배울 수 있는 ‘해양안전 문화대전’이 오는 8일 서울 뚝섬한강공원과 야외수영장 일대에서 펼쳐진다.


해양경찰이 한강에서는 처음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는 물놀이객이 늘어나는 여름철을 맞아 국민 스스로 해양안전을 챙기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생존수영, 구명조끼 입고 걷기 대회, 해양안전에 대한 그림 그리기, 글짓기, 무예, 댄스 등 다양한 행사로 구성돼 있다.


생존수영 대회는 플라스틱 병을 이용해 생존하는 기록과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생존하는 기록을 측정하는 경연으로 생존수영 교실과 함께 진행된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구명조끼를 입고 2km를 걷는 구명조끼 입고 걷기 대회는 400m 구간마다 5개 해양안전 수칙 체험 공간이 마련돼 있다.


이 구간에서는 ▲올바른 구명조끼 착용법 ▲물놀이 전 준비운동 방법 ▲음주수영 위험성 알기 ▲심폐소생술 방법 ▲해양생물 보전 필요성 등을 배울 수 있다.


6월 수도권 월 평균 기온이 21℃(수도권 기상청)로 예상됨에 따라 걷기 대회는 참가자들의 안전을 위해 오전 9시~11시30분 진행된다.


또 구간 곳곳 쉴 수 있는 그늘막을 설치하고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구급차를 배치할 계획이다.


해양안전 문․무․예 대회는 해양안전을 주제로 그림 그리기, 글짓기, 무예, 댄스 등으로 나눠 진행되며 누구나 참여해 실력을 뽐낼 수 있다.


이와 함께 현장에서는 응급처치법 교육, ‘안전’을 낚는 낚시 게임, 선박 가상현실 체험, 해양경찰 인형탈 ‘호보트’와 사진찍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또 구명조끼 패션쇼, 드론 구조 시연, 구조장비 전시 등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날 펼쳐지는 모든 행사는 현장 접수가 가능하며, 우수자에게는 상장과 상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수영복이나 여분의 옷을 준비하면 생존수영을 배우며 물놀이도 즐길 수 있어 어린들에게 좋은 학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안전에 관한 행사를 자주 접할 수 없는 한강에서 개최하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며 “물놀이를 할 때에는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꼭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타 자세한 사항은 해양경찰청 홈페이지( www.kcg.go.kr )를 참고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출처를 참조바랍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