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설 명절 성묘객을 위한 국유임도 한시적 개방

Post Views: 80UPDATEED: 2020-01-21 08:13:13https://webdraw.net/?p=2830
산림청, 설 명절 성묘객을 위한 국유임도 한시적 개방
▲ 김천, 상주, 군위, 청도 등 21개노선

산림청, 설 명절 성묘객을 위한 국유임도 한시적 개방
▲ 제천·단양 관내 국유임도

□ 구미국유림관리소


남부지방산림청 구미국유림관리소는 우리나라 최대 명절인 설을 맞이해 성묘객 편의를 위해 설 전·후로 산림 내 임도를 개방한다고 밝혔다.


개방 기간은 설 연휴 전·후인 1월 18부터 2월 18일까지이며 김천, 상주, 군위, 청도 등 21개노선 (약53km)이다


다만 임도는 산림의 보호와 산림사업의 시행을 목적으로 설치된 시설인 만큼 노면 폭이 좁고 비포장인 곳이 많아 차량을 이용할 때 경사가 급하고 결빙된 구간이 있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된다


구미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이번 국유임도 개방은 국민들의 편의를 위해 한시적으로 개방하는 만큼 산불예방에 유념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영암국유림관리소


영암국유림관리소는 설 명절을 맞아 조상의 묘소를 찾는 성묘객 편의를 위해 관리중인 200km의 국유임도를 1월 22일부터 1월 28일까지 한시적으로 개방한다.


임도는 산림경영을 위한 기반시설로 평소에는 산불과 임산물 무단채취 등을 예방하기 위해 일반 차량의 통행을 제한하고 있으나, 명절 전후로는 성묘객이 편리하게 통행하도록 임시 개방한다.


영암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임도는 일반도로에 비해 노폭이 좁고 급경사, 급커브, 낙석위험 구간이 많아 통행 시 시속 20㎞미만으로 서행하고, 안전운전에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날씨가 건조하여 산불발생 위험성이 높아진 만큼 산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소각하는 행위는 관련법에 따라 처벌받게 되므로 주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 단양국유림관리소


단양국유림관리소는 설 명절을 맞아 성묘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자 오는 1월 21일부터 28일까지 제천·단양 관내 국유임도(114km)를 한시적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국유임도는 평상시에 산불진화와 숲가꾸기 등 산림공익 목적을 위해 차단하고 있으나, 매년 설·추석 명절 기간 동안 국민들에게 불편함이 없도록 한시적으로 개방하고 있다.


임도는 산림경영을 위해 만든 산림 내 도로로 일반 도로보다 폭이 좁고 급경사와 급커브 구간이 많으며 특히 낙석지역이 있을 수 있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며, 일부 임도는 안전사고 발생위험이 있는 일부 임도는 개방이 제한된다.


또한, 임도를 이용하더라도 산림 내 산나물·산약초 등을 무단으로 채취하거나, 쓰레기 투기, 산림 내 취사행위 등은 관련 법에 따라 처벌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출처: 산림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