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계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 12개 특성화고 147명 교육

Post Views: 44UPDATEED: 2019-08-12 07:04:00https://webdraw.net/?p=1528
산학연계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 12개 특성화고 147명 교육
▲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 12개교, 학생 147명

국토교통부는 전국 12개 건설 특성화고등학교 3학년생 중 147명의 훈련생을 선발하여 8월부터 학교별로 본격적인 전문기술 교육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란 교내에서 숙련기술자가 현장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을 이수하면 전문건설회사에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실무교육을 추가로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특성화고 건설 교과과정의 현장성을 제고하고, 젊은 기능인력이 건설업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전문건설공제조합의 지원 하에 특성화고와 전문건설업체가 참여한다.


올해 1월부터 전문건설협회 및 전문건설공제조합 회원사를 대상으로 채용이 필요한 전문건설업체를 모집하여, 40개사의 참여를 확정하였다. 


훈련과정은 교내훈련 3개월 및 현장교육 3개월로 진행된다. 


교내 기능훈련은 8월부터 11월까지 기능장 등 훈련교사가 현장과 유사한 실습장에서 360시간의 전문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훈련을 수료한 학생들은 12월에 정규직으로 입사하여 시공기술자의 지도하에 100시간 이상 현장교육(OJT)를 실시한다. 


정규직 채용은 교내훈련 기간 중 기업-학교-학생 3자 간 채용시기·처우 등에 대한 채용약정을 체결하여 교내훈련 종료 후 채용한다. 


실효성 있는 훈련성과 달성을 위해 훈련비, 실습장비비를 지원하고, 참여기업에게는 학생들이 취업할 경우 취업지원금을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훈련 중 학교와 공사현장을 방문하여 만족도 조사·간담회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 박정수 과장은 “도제식 훈련 지원사업이 건설현장의 숙련기술인력 부족과 청년 일자리 부족 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되도록 운영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00고등학교 3학년인 A군은 월-수요일은 전문분야 이론 교육을 받고 목-금은 학교 실습장에서 실무를 배운다. 11월이 지나면 전공을 살려 건설업체에 정규직으로 채용될 예정이다. 4대 보험과 최저임금을 보장받고, 선배들에게 직접 기술도 전수받는다. 배움으로 매일이 바쁘지만 건설 명장의 꿈을 이루기 위해 A군은 오늘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 이해를 돕기위한 가상의 상황으로 교육과정은 학교마다 다를 수 있음 

자세한 내용은 출처를 참조바랍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