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자 참여형 품종 개발 연구(SPP) 통해 ‘해들’ 햅쌀 출하

Post Views: 105UPDATEED: 2019-09-05 09:42:02https://webdraw.net/?p=1750
수요자 참여형 품종 개발 연구(SPP) 통해 ‘해들’ 햅쌀 출하
▲ SPP체계: 일방향에서 양방향, 다방향으로 전환

농촌진흥청은 외래 벼 품종(고시히카리, 히또메보레 등)을 대체 할 수 있는 최고 밥맛을 자랑하는 ‘해들’ 햅쌀이 경기도 이천에서 3일부터 본격적으로 출하한다고 밝혔다.


‘해들’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경기도 이천시, 농협과 함께 수요자 참여형 품종 개발 연구(SPP)를 통해 개발한 조생종 최고 품질 벼이며, 올해 시범적으로 550톤을 생산하여 양재동 하나로 클럽 및 신세계 백화점 강남점 등에 출하할 계획이다.


* SPP (Stakeholder Participatory Program): 수요자 참여형 벼 품종 개발 프로그램

* 신둔, 호법, 마장 농협과 이천 남부농협 쌀 조합 공동사업 법인에서 생산


국민과 함께 만든 우리품종 ‘해들’은 2017년 신품종선정위원회에서 밥맛과 재배 안정성을 인정받아 최고품질 벼로 선정되었다.


* 2017년 최고품질 벼 ‘해들’ 식미검정(전문가, 소비자밥맛평가단) 결과

- 전문가 밥맛평가단(식량원): ‘해들’(0.61) > 아끼바레(0.04)

- 소비자 밥맛평가단(이천센터): ‘해들’(48%) > 고시히카리(29%) > 수원599호(23%)


‘해들’ 품종은 조생종 벼로 도복에 강하고, 쌀 외관이 우수하며, 밥맛은 중만생종 수준으로 극상이며, 도열병, 흰잎마름병에 강하고 수발아 저항성이 강하다.


농촌진흥청에서는 경기도 이천지역을 시작으로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외래 벼 품종(아끼바레, 고시히카리 등)을 우리나라 최고품질 벼 품종으로 대체 할 계획이다.


단계적으로 외래품종 보급종 생산을 축소하고, 국내육성 최고품질 품종으로 외래품종 대체 종자를 생산·공급할 계획이다.


2019년에는 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와 연계 거점단지 8개소 및 실증포 4개소를  설치하였으며, 2022년까지 30개소에 최고품질 쌀 생산·유통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 외래품종 단점: 아끼바레(내병충성, 수량성이 낮음), 고시히카리(잘 쓰러짐 등)


농촌진흥청에서는 생산자, 소비자, 유통전문가를 대상으로 홍보와 협업을 통해 안정적으로 외래 품종을 대체해 나갈 계획이다.


경기도 이천시에서는 2021년까지 조생종인 외래품종 고시히카리를국내육성 ‘해들’ 품종으로 100% 대체할 계획이다.


이를 실천하기 위해 2018년 이천시농업기술센터 내에 원종급 종자 생산 채종포(2ha)를 설치하여, 2019년 108ha 시범단지에 종자를 공급하였다. 2021년까지는 1,000ha로 확대 할 계획이다.


2022년 이후에는 국립종자관리소, 농업기술실용화재단에 종자 생산을 위탁하여 안정적으로 ‘해들’ 종자를 공급 할 계획이다.


* 새 품종 보급체계: 기본식물–원원종–원종–보급종까지 4∼5년 소요


농촌진흥청 중부작물과 김병주 과장은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정부·지자체·소비자의 참여로 개발한 ‘해들’ 출하는 그동안 외래품종을 대체하기 위한 노력의 결실로 국산 벼 품종 재배 확대에 크게 기여 할 것이다”라며, “더 나아가 정부·지역 상생과 차별화된 지역명품브랜드 구축으로 농촌 융복합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