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성없이 생잎에서 ‘갈산(gallic acid)’ 성분 대량 생산 기술 개발

Post Views: 63UPDATEED: 2019-11-08 16:20:07https://webdraw.net/?p=2189
숙성없이 생잎에서 ‘갈산(gallic acid)’ 성분 대량 생산 기술 개발
▲ 차나무

농촌진흥청은 숙성 과정 없이 생잎에서 체지방 감소에 도움을 주는 ‘갈산(gallic acid)’ 성분을 대량으로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갈산은 찻잎의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를 분해해 얻을 수 있다. 물에 잘 녹지 않고 떫은맛이 강한 특성 때문에 갈산을 얻으려면 6개월가량 후발효차로 만드는 숙성 기간이 필요해 추출이 쉽지 않았다.


*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 : 찻잎에 많이 들어있는 성분으로 강력한 항산화능을 지녀 건강 증진과 지방 분해 효과가 우수함.

* 후발효차 : 청태전, 보이차 등.


농촌진흥청은 전남대학교와 함께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가 가장 많은 국산 ‘참녹’ 품종에 산을 처리하고 효소로 가수분해한 결과, 세물차(7~8월 수확) 잎의 갈산이 처리 전보다 95배 증가하고, 차 추출물의 갈산도 42.6배 증가한 것을 확인했다.


* 세물차 : 차의 수확 시기를 그해에 생산된 순서에 따라 첫물차(4~5월), 두물차(6월), 세물차(7~8월)로 구분함. 첫물차의 품질이 가장 좋아 고급이고 뒤로 갈수록 감칠맛이 약하고 쓴맛이 강해 품질이 떨어짐.


이번 연구는 2건의 특허 출원을 마치고 산업체에 기술 이전을 준비 중이다.


* 특허: 갈산 함량이 증대된 녹차 추출물의 제조방법(출원번호:10-2017-0171034), 녹차 카테킨을 포함하는 중성지방 저감용 식품조성물, 대사성 질환 개선용 식품 조성물 및 대사성 질환 예방 또는 치료용 약학 조성물(출원번호:10-2018-0127557)


이 기술을 활용하면 후발효차로 만드는 발효 과정 없이도 떫은맛은 적고 체중 감소 효과는 좋은 갈산을 더 많이 생산해 건강기능원료로 활용할 수 있다.


* 건강기능원료 : 갈산이 풍부한 보이차추출물은 체중감소에 효능이 있는 기능성원료로 식품의약품안전처 인증을 받음.


수확이 늦어 고급차로 활용할 수 없었던 국내 품종 세물차의 이용 가치를 높이고 농가의 소득원으로 이용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서형호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활용도가 떨어졌던 찻잎의 우수한 성분을 쉽고 빠르게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게 됐다.”라며, “활용도가 낮은 세물차가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으로 활용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