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개인형 이동장치 월별 교통사고, 봄철 크게 증가

Post Views: 230UPDATEED: 2023-03-18 06:53:51https://webdraw.net/?p=7426
최근 5년간 개인형 이동장치 월별 교통사고, 봄철 크게 증가
▲ 개인형 이동장치 월별 교통사고 현황 그래프

도로교통공단이 최근 5년간(2017~2021년) 개인형 이동장치(PM, Personal Mobility)의 월별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봄철에 사고 폭이 크게 증가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개인형 이동장치는 전동킥보드 등 전기를 동력으로 하는 1인용 교통수단으로 단거리 통행 시, 짧은 시간 내 이동이 가능하고 크기가 작아 휴대하기 용이하다. 친환경성, 경제성, 편리성 등 다양한 장점을 내세워 지속적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에 따르면, 개인형 이동장치(PM) 교통사고건수는 2017년 117건에서 2018년 225건, 2019년 447건, 2020년 897건, 2021년 1,735건으로 각각 증가했다. 


특히 최근 5년간(2017~2021년) 연도별 월별 교통사고 현황을 살펴보면, 봄철인 3월부터 5월까지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가 급증함을 알 수 있다. 5년 평균 3월 185건, 4월 268건, 5월 311건의 사고가 각각 발생했다. 


개인형 이동장치(PM)의 봄철 교통사고 증가는 겨울 추위가 풀리고 대학교 개강 등 도심 유동 인구가 늘어나는 3월부터 기념일과 공휴일이 밀집한 5월까지 외출 및 야외 활동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개인형 이동장치(PM)는 환경 친화적이고 지속가능한 교통수단이지만, 계절적 영향을 받아 날씨가 따듯한 봄부터 가을까지 이용률과 사고 위험도가 높아진다”라며“안전모 착용은 물론 주행속도 엄수, 도로 유형에 따른 운행, 음주운전 금지 등 안전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며 이용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텀블러
  • 링크드인
  • 카카오톡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
  • 링크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