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 렌터카 교통사고 6,629건, 사망자 106명

Post Views: 221UPDATEED: 2019-07-05 16:20:02https://webdraw.net/?p=1171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 렌터카 교통사고 6,629건, 사망자 106명
▲ 최근 5년간 7~8월 사고유형별 렌터카 교통사고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최근 5년간(2014~2018년) 렌터카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여름 휴가철(7~8월)에 렌터카 교통사고가 연중 가장 많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여름 휴가철(7~8월) 렌터카 교통사고는 6,629건이 발생하였으며, 사망자는 106명으로 연간 렌터카 교통사고 사망자의 19.7%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역시 185건 늘어난 1,517건 발생하고 사망자는 3명이 더 늘어나서 27명이 사망했다.


휴가철 렌터카 교통사고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10대·20대로 인한 사망자가 50명으로 전체 렌터카 사망자의 47%를 차지하고 있다


10대·20대로 인한 렌터카 교통사고 치사율은 차량단독사고가 5.6명으로 가장 높으며, 발생건수 역시 차량단독사고의 66.8%를 차지하고 있다.


* 치사율 : 교통사고 100건당 발생한 사망자 수


타 연령대와 달리 10대와 20대에서 차량단독사고 비중이 높은 이유는 운전미숙으로 인해 공작물충돌 및 전도전복 사고가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지역별로는 휴가철 관광객이 몰리는 제주지역이 연간 렌터카 사망자의 41%가 발생하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공단은 전국렌터카공제조합과 협업을 통해 렌터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포스터를 게시하고, 렌터카 교통사고 취약지점을 중심으로 교통안전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사고예방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름 휴가철 렌터카 사고가 급증하는 제주지역을 대상으로 렌터카 교통사고위험 안내지도를 제작하여 렌터카 대여 시 운전자들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운전미숙 등으로 인해 초보운전자가 급커브와 같은 낯선 도로환경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하고, “휴가지로 출발하기 전 내비게이션으로 목적지를 지정하고, 규정속도를 지키는 등 안전운전 수칙을 준수해야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