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한 차량 실내환경 조성을 위한 초미세·미세먼지저감 운행요령 안내

Post Views: 1,265UPDATEED: 2019-03-08 20:56:38https://webdraw.net/?p=398
쾌적한 차량 실내환경 조성을 위한 초미세·미세먼지저감 운행요령 안내
▲ 미세먼지저감 운행요령

한국교통안전공단은 미세먼지(PM10) 및 초미세먼지농도(PM2.5)가 높은 봄 철, 쾌적한 차 실내환경 유지하기 위한 차량 운행 시 공조 모드별 미세먼지저감 측정결과를 발표했다.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지난 2월 28일 서울 강남대로에서 주행 중 차량 공조모드 변경에 따른 차량 실내유입 미세먼지를 측정한 결과, 


* 공조모드 변경 : ① 외기 ② 외기·송풍 ③ 내기 ④ 내기·송풍


차량 실내의 초미세·미세먼지는 내기모드와 송풍을 동시에 작동시켰을 때 가장 효과적으로 저감되었다.


내기·송풍 모드에서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 에서 ‘좋음’ 수준으로 떨어지는데는 약 2분이 소요(정품 에어컨 필터 기준)되었으며, 약 10분 후에는 1㎍/㎥ 이하로 급격히 감소되었다. 


※ 초미세먼지 농도(㎍/㎥) : 좋음(0~15), 보통(16~35), 나쁨(36~75), 매우나쁨(76~)   미세먼지 농도(㎍/㎥)  : 좋음(0~30), 보통(31~80), 나쁨(81~150), 매우나쁨(151~)


교체주기가 지난 노후필터의 경우, 내기·송풍 모드에서 차 실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좋음’ 수준으로 떨어지는데 소요된 시간은 약 6분으로 신품필터 대비 약 3배 이상이 소요되었다.  


* 에어컨 필터 교체주기 : 10,000km∼15,000km


송풍 작동 없이 외기모드와 내기모드로만 설정한 경우, 미세먼지 농도는 서서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측정(약 15분) 종료 후 차 실내의 미세먼지는 ‘보통’, 초미세먼지‘나쁨’ 수준 이상으로 개선되지 않았다.


내기·송풍 모드로 약 15분 주행했을 때, 차 실내 이산화탄소 농도는 장시간 노출 시 인체에 유해한 수준(3,000ppm)까지 상승하였으나, 외기·송풍 모드로 전환하고 약 2분 후 5,000ppm에서 쾌적 수준인 1,000 ppm 이하로 급격히 감소하여 확실한 환기 효과를 보였다.


반면, 외기모드로만 전환한 경우 이산화탄소 농도의 감소는 나타나지 않았다.


공단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은“고농도 미세먼지 현상 시 효과적인 차 실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내기·송풍 모드로 주행하고, 에어컨 필터는 권장 주기 내에 교체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다만, 내기·송풍 모드로 장시간 운행할 경우, 이산화탄소가 차 실  내에 축적되어 졸음, 두통 및 현기증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기적으로 외기·송풍 운행하여 차량을 환기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텀블러
  • 링크드인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