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효과분석 결과발표

Post Views: 177UPDATEED: 2019-06-13 06:49:35https://webdraw.net/?p=1044
한국교통안전공단, ‘안전속도 5030’ 효과분석 결과발표
▲ 시행 전후 야간 급가속 차량비율 변화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서울특별시 종로(세종대로사거리~흥인지문교차로) 구간에서 추진한 ‘안전속도 5030’ 효과 분석결과, “보행 부상자는 22.7%, 야간 급가속은 71.9% 감소했다”고 밝혔다.


‘안전속도 5030’이란 도시부 차량속도를 간선도로는 시속 50㎞,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하향하는 정책으로, ‘5030 협의회’를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다. 


* 5030 협의회 : “안전속도 5030” 정책의 추진을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서울특별시·국토교통부?경찰청 등 민관학 12개 단체가 소속되어 운영


이 정책의 일환으로 서울특별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함께 2018년 6월 27일부터 종로의 자동차 최고속도를 기존 시속 60㎞에서 시속 50㎞로 하향하는 시범사업을 실시했다.


공단은 이 구역의 교통사고 자료와 택시 등에 설치된 디지털운행기록(DTG) 자료를 활용하여 교통안전성 및 효과성을 분석하였다. 


* DTG(Digital Taco Graph) : 차량운행정보(위치·속도 등)를 주기적으로 저장하는 전자장치로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운행기록분석시스템(e-TAS)를 통해 추출 및 분석 가능  


분석결과, 시범사업 시행 후 하반기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19건에서 시행 전 동기간 16건으로 15.8% 감소하였으며, 보행 부상자 수는 22명에서 17명으로 22.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수치는 “안전속도 5030” 시행 이전 5년간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율이 2.5%, 부상자 수가 등락을 반복하여 큰 변화가 없음을 감안하면 매우 의미 있는 수치이다. 


속도하향으로 인한 우려 점으로 꼽히는 교통체계 운영효율성 부문에서도,


교통량이 많은 14시와 18시에 주행속도가 오히려 소폭 증가하여, 영향이 거의 없거나 오히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야간시간의 급가속 차량은 시행 전 평균 4.94%에서 1.51%로 71.88% 감소해, 안전운행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공단 권병윤 이사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다시 한 번 제한속도 하향의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입증되었다”고 말하며, “2021년 4월 17일부터 시행되는 전국 도시부 속도하향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구하는데 함께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자세한 내용은 출처를 참조바랍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