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영화 100년, ‘2019 대한민국예술원 연영무전’ 개최

Post Views: 50UPDATEED: 2019-11-25 18:54:17https://webdraw.net/?p=2355
한국영화 100년, ‘2019 대한민국예술원 연영무전’ 개최
▲ ‘2019 대한민국예술원 연영무전’ 포스터

대한민국예술원(이하 예술원)은 한국영상자료원(이하 영상자료원)과 함께 11월 28일(목)부터 30일(토)까지 ‘한국영화 100년, 과거·현재·미래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2019 대한민국예술원 연영무전(영화 부문)을 한국영상자료원(서울특별시 마포구) 시네마테크(KOFA)에서 개최한다.


영화부문 회원의 작품 상영회와 이야기 콘서트 진행


개막식[11. 28.(목), 오후 4시] 상영작으로 선정된 <갯마을>(1965, 감독: 김수용)은 난계 오영수 선생의 소설 ‘갯마을’을 영화로 각색한 작품으로서, 청상과부 해순을 중심으로 갯마을에 사는 사람들의 삶과 한을 깊이 있게 묘사해 대종상 작품상, 청룡상 감독상, 한국일보 백상예술대상 작품상 및 감독상, 부일영화제 작품상 및 감독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한 작품이다. 영화 상영이 끝난 후에는 오동진 평론가의 진행으로 김수용 감독, 주연배우 신영균이 참석한 가운데, 이야기 콘서트를 진행한다.


또한, ▲ 한국사회 여성의 모습을 그리는 데 주력해 온 변장호 감독의 <밀월>(1989, 감독: 변장호), ▲ 내시와 후궁의 비극적 사랑에 비친 구중궁궐의 욕망을 그려낸 <내시>(1968, 감독: 신상옥), ▲ 여성의 고단한 삶을 마주한 최초의 영화라고 평가받는 <티켓>(1986, 감독: 임권택), ▲ 베트남전 참전 군인의 사고후유정신장애(트라우마)를 통해 베트남전을 재조명한 <하얀전쟁>(1992, 감독: 정지영)과 같은 한국영화사의 굵직한 작품들도 관객들을 만난다.


예술원 나덕성 회장은 “한국영화의 탄생과 발전을 이끌어온 선배영화인과 영화의 길을 꿈꾸는 예비 영화인 그리고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 모두에게 과거의 기억을 넘어 미래를 찾아보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무료로 열리며, 좌석 예약 방법과 자세한 상영 일정은 한국영상자료원 누리집( www.koreafilm.or.kr/cinematheque/schedule )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
  • 좋아요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