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안전부,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발표

Post Views: 83UPDATEED: 2020-06-28 16:25:46https://webdraw.net/?p=3966
행정안전부,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발표
▲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발표

행정안전부는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해 발표했다.


행안부는 섬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2016년부터 매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일상을 섬 지역의 언택트 힐링 여행 으로 치유함과 동시에,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에도 도움을 주는데 주안점을 두고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도 나홀로 또는 가족·친구 단위의 비대면 관광 트렌드(섬에서 멍 때리기, 트레킹, 캠핑, 독립형 숙박, 체험 등)


이에 앞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여행수요를 분석한 결과,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국내여행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섬 지역은 여행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주요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하였다.


<코로나19에 따른 국내여행 동향 조사>

△ 하고 싶은 여가활동(2017.통계청 사회조사) : 1위 관광(71.5%), 2위 취미·자기개발(46.4%)

△ 코로나 지속 시 여행 의향(45.8%), 여행 이유는 ①방역지침을 지키면 국내여행은 안전하다고 생각(68.5%), ②주말이나 휴일에 집에만 있기 답답해서(48.6%) 등(2020.5월, 문광연조사)

△ 코로나19시대 알맞은 여행지‧여행방식 : 소규모, 비대면 관광(섬지역 등)(2020.6월 국가관광전략회의)


※ 출처 : 국가관광전략회의 「관광내수시장 활성화 대책」 (2020.6월)


이러한 국내여행 수요를 토대로,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걷기 좋은 섬, 풍경 좋은 섬, 이야기 섬, 신비의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주제로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하였다.


① 걷기 좋은 섬은 섬 곳곳의 명소를 둘러보며 등산이나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섬으로 이수도, 풍도 등 12개 섬이 선정되었다.


경남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 등 조망 시설이 설치되어 있어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경기도 안산시 풍도는 아름다운 해안산책로와 야생화 군락지가 있어 트레킹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② 풍경 좋은 섬은 해안선, 모래사장, 노을 등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섬으로 관매도, 비진도 등 6개 섬이 선정되었다.


전남 진도군 관매도는 관매해변과 기암 등으로 이루어진 관매8경의 아름다운 비경을 볼 수 있다. 경남 통영시 비진도는 깨끗한 해수욕장과 해송(海松)이 시원한 숲을 이루고 있어 피서를 즐기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③ 이야기 섬은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교동도, 보길도 등 4개 섬이 선정되었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는 중종반정으로 왕좌에서 쫓겨난 연산군 유배지와 한글 점자 훈민정음을 만든 송암 박두성 선생이 생가가 있다. 전남 완도군 보길도는 고산 윤선도의 유적이 곳곳이 남아 있으며, 우암 송시열의 글씨가 새겨져 있는 바위가 있는 곳이다.


④ 신비의 섬은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섬으로 장고도, 기점·소악도 등 4개 섬이 선정되었다.


충남 보령시 장고도는 썰물 때 물이 빠지면 명장섬까지 신비의 바닷길이 열려 2km의 백사장이 펼쳐진다. 전남 신안군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라고도 불린다.


⑤ 체험의 섬은 낚시, 갯벌 체험, 짚라인, 해상케이블카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는 섬으로 무녀도, 우도 등 7개 섬이 선정되었다.


전북 군산시 무녀도는 오토 캠핑장, 선유도 짚라인, 바지락 채취 등을 통해 각종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경남 창원 우도는 창원해양공원에 있는 어류생태 학습관, 해양생물 테마파크, 로봇 상설체험관, 진해 해양공원 짚라인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행정안전부는 이번에 선정된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에 대한 정보를 널리 알리기 위하여 한국관광공사,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실시한다.


휴가를 어디로 떠나야 할지 고민하는 분들은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를 통해 33개의 섬에 대한 다양한 정보  를 확인할 수 있다.


*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 http://korean.visitkorea.or.kr

* 기본 여행 정보, 여행 사진, 추천하는 여행 코스, 연계관광지 등 안내


행정안전부는 각종 언론매체와 SNS 등을 통해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안전하고 알찬 섬 관광을 홍보 할 계획이다.


* 5가지 여행 테마별 여행정보, 여행 가이드 영상, 섬 여행 방역수칙 등 홍보

* 이벤트 : 나만의 섬 여행 사진, 영상 등 공모를 통해 시상 및 경품 제공 예정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국문 관광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코너를 운영하며, 참여형 온라인 이벤트 를 통해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 이벤트 : 33섬 중 가고싶은 섬 추천, 나만의 안전한 섬 여행 노하우를 댓글로 작성하면, 총330명에게 경품(블루투스 스피커, 캠핑의자 등) 제공


지자체에서도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휴가철 섬 여행을 계획하는 여행자에게 길잡이가 되어 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른 정부방침(축제성 행사의 연기‧취소), 개최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올해 8월 경남 통영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섬의 날 행사를 내년으로 1년 순연하기로 결정하였다.


다만, ‘섬의 날 제정 취지’에 따라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한편, ‘도서종합개발계획 ’ 사업 추진으로 섬 지역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섬 주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 「도서개발 촉진법」에 따라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사업계획, 1988년부터 2017년까지 3차에 걸쳐 3조 1천 여 억원을 투자한데 이어, 2018년 4차 계획을 수립하여 행안부와 국토부에서 2027년까지 1,256개 사업, 1조 5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임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우리나라의 섬은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소중하고 우수한 관광자원을 많이 가지고 있다.”라며, “섬 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국민들께 휴가철을 맞아 치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드리고, 관광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과 관광업계 종사자 분들에게는 다시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휴가기간이 특정시기에 집중되지 않도록 가능한 분산하여 주시고, 안전한 섬 여행을 위한 「방역 수칙」 또한 꼭 지켜주시길 당부하였다.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