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해외건설 수주액 351억불, 목표액 300억불 초과

Post Views: 62UPDATEED: 2021-01-08 09:07:22https://webdraw.net/?p=4814
2020년 해외건설 수주액 351억불, 목표액 300억불 초과
▲ 2020년 지역별 수주현황

국토교통부해외건설협회는 2020년 해외건설 수주액이 작년 초에 설정했던 목표액 300억불을 크게 초과한 351억불로 집계되었으며, 이는 최근 5년간 수주실적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우리 해외건설은 2010년 700억불 돌파 이후 2014년까지 매년 500억불 이상의 수주를 기록해 왔으나, 이후 대외여건 악화 등으로 2016년부터 매년 300억불 내외의 수주실적을 보였다.


그러나, 2020년에는 코로나-19, 저유가 등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지역 다변화 등 우리 건설업체의 진출전략 강화 노력과 「해외수주 활성화 방안」 마련(2020.6), ‘팀코리아(Team Korea)’를 통한 정부의 전방위적인 수주 지원 등에 힘입어 2019년 대비 57% 증가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2020년도 해외건설 수주실적을 살펴보면, 총 359개사가 98개국에서 351억불(567건)을 수주하였다.


지역별로는 중동(38%), 아시아(33%), 중남미(20%) 순으로 중동 지역 수주실적이 크게 반등(전년 대비 180%↑)한 가운데, 중남미 지역에서도 수주(69억불)가 대폭 증가(1.3%(2019)→19.7%(2020))하면서 수주지역 다변화가 이뤄졌다.


* 중남미 주요수주 : 멕시코 도스보카즈 정유공장(37억불), 파나마 메트로(28.4억불)


공종별로는, 플랜트(산업설비) 수주가 절반 이상(53.0%)으로 여전히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토목(28.0%), 건축(14.3%) 등의 순이었다.


산업설비의 경우 전년 대비 71% 증가(109억불→186억불)하였으며, 토목 부문도 전년 대비 117%(45억불→98억불)로 크게 증가하였다.


2020년 해외건설 신규 수주사업 중 특징적인 사업을 소개하면,


수주금액 기준 최대 규모 공사는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37억불)으로, 이는 우리 기업이 중남미 지역에서 수주한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특히, 2019년에 수주한 기본설계(FEED)의 성공적 수행을 토대로 시공 단계(EPC)까지 수주하였다.


* 멕시코 도스보카즈 정유공장(37억불, 삼성ENG) : 34만 배럴 규모 정유공장 신설


건축 분야에서는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가 눈에 띈다. 70층 규모의 빌딩 2개동을 건설하는 공사로서,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경기장 인근에 지어져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 BP12 공사(10.6억불, 현대건설)


철도 분야에서는 파나마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발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을 수주하였으며, 이는 우리기업이 중남미 지역에서 최초로 수주한 대규모 철도사업(EPC)으로 향후 추가적인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는데도 의미가 크다.


* 파나마 메트로 3호선(28.4억불, 현대건설) : 파나마시티 내 25km 모노레일 건설


또한, 필리핀과 싱가폴 등에서 철도 분야 주요 사업을 수주하였다.


* (필리핀) 남북철도 2단계(10.5억불, 현대‧대림‧포스코등) : 말롤로스-클락(33km) 철도, 역사 등(싱가폴) 종합철도 시험선로 공사(4.5억불, GS건설) : 50ha 부지에 3개 테스트 트랙 설치


공항 분야에서는 동 분야에서 우리 기업이 수주한 역대 최대 규모인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하였다.


*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공항 제3터미널 신축공사(16.5억불, 삼성물산)


또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폴란드 ‘바르샤바 신공항 자문사업’을 수주(420만유로)하며, 향후 3년간 신공항의 계획‧건설‧운영에 대한 전략적 자문을 통해 인천공항의 노하우를 전파하게 되었다.


도로 분야에서는 공기업-민간건설사가 공동으로 팀(Team-Korea)을 이루어 투자개발사업(PPP)인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운영‧유지관리사업’을 수주하였다. 특히 동 사업은 우리 기업이 시공과 투자에도 참여하면서 금융-시공-운영으로 이어지는 사업 전 과정에 참여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


* 카자흐스탄 알마티 순환도로 운영‧유지관리 사업(7,580만불, 도공‧SK건설)(투자) SK건설, KIND[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 (시공) SK건설 / (운영) 도공, SK건설


앞으로도 정부는 도로‧철도‧공항 등 우리 공기업이 운영 능력 등에서 강점이 있는 사업모델을 발굴하여 민-관 공동 진출하는 투자개발형 사업을 적극 지원(금융‧투자 연계 등)할 계획이다.


산업설비(플랜트) 분야에서는 사우디, UAE, 알제리, 이라크 등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대형 사업을 수주하는 가운데 유럽에서 수주한 대형사업도 눈에 띈다. 폴란드 ‘바르샤바 폐기물 소각 플랜트’는 우리 기업이 유럽 컨소시엄을 제치고 수주하였다.


* 바르샤바 폐기물 소각 플랜트(5.5억불, 포스코건설) : 연간 30만톤 규모 폐기물 처리


한편, 우즈벡‧사우디 등에서 산업설비(플랜트) 기본설계(FEED)를 수주하였으며,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수주 사례와 같이 후속 EPC 사업에 대한 수주성과가 기대된다.


* 우즈벡 부하라 정유공장(720만불, SK건설), 사우디 PDH 플랜트(755만불, SK건설), 폴란드 석유화학공장(1,630만불, 현대ENG) 등


올해 수주한 사우디 ‘아람코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프로젝트’의 경우도 기본설계(FEED) 수행사와 협력하여 설계과정에 참여한 후 수주한 사례로서, 기본설계(FEED) 선점의 중요성이 부각되었다.


* 사우디 우나이자 가스 프로젝트(18.5억불, 삼성ENG) : 잉여 가스 저장 및 재처리 설비


항만 분야에서는 연말(12.30)에 26억불 규모의 이라크 ‘알포 신항만’ 공사를 수주하였다.


* 이라크 알포 신항만 공사(26.3억불, 대우건설) : 컨테이너 터미널, 연결도로, 침매터널 등


산업단지 분야에서는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이하 경협산단)’ 조성공사를 본격 착수한다. 경협산단은 LH와 미얀마 정부가 공동 투자(EDCF활용)하는 한국형 산업단지(68만평규모)로, 미얀마 진출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은 물론 해외 여러나라 기업들이 입주할 전망이다.


*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공사(2,565만불, 계룡산업‧세아STX)


특히, 한-미얀마 경협산단은 정부 간 협업을 통해 구체적 결실을 맺은 사례로서 2019년 9월 문재인 대통령과 우민쉐(U Myint Swe) 미얀마 부통령 등 양국 정부 관계자와 경제인 등이 참석하는 기공식을 개최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해외건설 수주 모멘텀이 2021년에도 이어질 수 있도록 고위급 수주 지원, Team-Korea 플랫폼 구축, 금융‧투자 지원 등 전방위적 수주지원 활동을 이어나가고, 투자개발형사업(PPP)·PM·스마트시티 등 고부가가치 사업에 대한 수행 역량과 진출 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범부처 차원의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텀블러
  • 링크드인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