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 전월대비 8.6% 하락 140.9포인트

Post Views: 51UPDATEED: 2022-08-06 18:05:20https://webdraw.net/?p=6716
2022년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 전월대비 8.6% 하락 140.9포인트
▲ 식량가격지수 (연도별 ․ 품목별)

국제연합(UN) 식량농업기구(FAO)에 따르면, 2022년 7월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전월(154.3포인트) 대비 8.6% 하락한 140.9포인트를 기록하였다. 5개 품목군의 가격이 모두 하락하면서 2008년 10월 이후 가장 큰 하락 폭을 기록하였으며, 특히 곡물과 유지류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였다.


* 유엔 식량농업기구는 24개 품목에 대한 국제가격동향(95개)을 조사하여, 5개 품목군(곡물, 유지류, 육류, 유제품, 설탕)별 식량가격지수를 매월 작성, 발표(2014-2016년 평균=100)

* (2022.1월) 135.6 → (2월) 141.1 → (3월) 159.7 → (4월) 158.4 → (5월) 157.9 → (6월) 154.3 → (7월) 140.9


2022년 7월 곡물 가격지수는 2022년 6월(166.3포인트) 대비 11.5% 하락한 147.3포인트를 기록하였다. 국제 밀 가격은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흑해 항구 봉쇄 해제 합의, 북반구의 수확 진행 등의 영향으로 크게 하락하며 전체적인 곡물 가격 하락을 이끌었다. 옥수수 역시 러-우 합의, 수확 진전 등에 따라 가격이 하락하였다. 쌀도 주요 수출국의 환율 변동 등의 영향을 받아 가격이 하락하였다.


유지류의 경우, 전월(211.8포인트) 대비 19.2% 하락한 171.1포인트를 기록하였다. 팜유는 최대 수출국인 인도네시아의 수출 여력이 충분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이 하락하였다. 대두유는 지속적인 수요 저조에 따라, 유채씨유는 신규 수확량의 충분한 공급이 예상됨에 따라 가격이 하락하였다. 해바라기씨유는 흑해 지역 물류 여건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세계적으로 수입 수요가 감소하여 가격이 하락하였다.


육류의 경우, 전월(124.6포인트) 대비 0.5% 하락한 124.0포인트를 기록하였다. 쇠고기는 주요 생산국의 수출 여력이 수요 대비 증가하여 가격이 하락하였다. 돼지고기는 미국 등의 도축용 공급량이 제한적임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수입 수요가 저조하여 가격이 하락하였다. 반면 가금육 가격은 최근 우크라이나의 수출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북반구의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및 수입 수요 강세 등의 영향을 받아 사상 최고치로 상승하였다.


유제품의 경우, 전월(150.2포인트) 대비 2.5% 하락한 146.4포인트를 기록하였다. 분유 및 버터는 유럽에서 여름 휴가 기간 시장 거래가 저조하고, 대부분의 수요자들이 필요량을 이미 확보한 상황이며, 중국의 수요도 감소함에 따라 가격이 하락하였다. 치즈는 전반적인 수입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유럽 관광지 내 판매량이 증가하여 가격 변동이 적었다.


설탕의 경우, 전월(117.3포인트) 대비 3.8% 하락한 112.8포인트를 기록하였다. 2022년 세계 경제 침체 전망에 따른 설탕 수요 저하 우려, 브라질 헤알화 약세 및 에탄올 가격 하락에 따라 브라질에서 기존 예상치보다 설탕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가격이 하락하였다. 인도의 수출량 증가 및 양호한 작황 전망도 설탕 가격 하락에 영향을 주었다. 다만, 유럽연합에서는 고온 건조한 날씨로 생산 여건이 악화됨에 따라 가격 하락 폭이 줄어들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관련 업계와 주요 곡물 등의 재고 및 시장동향을 점검하는 한편, 국내 물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주요 수출국 작황 개선, 미국 금리 인상 및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른 소비 저하 가능성, 유가 하락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국제 곡물 가격은 6월 이후 상대적으로 안정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으며, 하반기에도 상반기 대비 가격이 하향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 국제곡물 선물가격 변화(6→8월, $/톤): (밀)371→287, (대두)621→582, (옥수수)299→235

* 선물가격지수 전망(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5=100) : (2022.1분기) 169.8 → (2분기) 193.2 → (3분기) 169.6 → (4분기) 167.6

* 주요 곡물 수입가격은 국제가격과 일정 시차를 두고 반영, 4분기부터는 하락세로 전환 전망

* 곡물 수입가격지수 전망(한국농촌경제연구원, 2015=100) : (식용) (2022.2분기) 163.2 → (3분기) 189.1 → (4분기) 177.0, (사료용) (2022.2분기) 158.8 → (3분기) 185.0 → (4분기) 163.1


국내 관련 업계(제분·사료·전분당·대두가공)는 올해 10~11월 중 사용물량까지 재고로 보유하고 있으며(계약물량 포함 시 2022.11월~2023.3월), 적정 시기에 추가 소요 물량을 확보해 나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단기적 수급 문제는 크지 않으며 국제 곡물 가격도 전반기 대비 안정되고 있으나, 주요 수출국 작황 등을 지속 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다.


또한 정부는 국제 축산물 가격 상승에 따른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해 소고기·돼지고기·닭고기 등 주요 축산물에 대해 할당관세를 적용하고 있으며, 국제 곡물 가격 상승에 따른 축산농가의 부담 완화를 위해 올해 한시적으로 특별사료구매자금(1.5조 원 규모, 금리 1%)의 융자 상환기간을 연장하여 지원하고 있다. 또한 추석 직전 3주 동안 축산농가의 거래비용 부담을 경감하고 명절 성수기 출하 물량 증대를 통한 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한우 암소와 돼지에 대해 도축수수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 할당관세 물량: 쇠고기(10만t), 닭고기(8.25만t), 돼지고기(7만t)

* 2년 거치 일시상환 → 3년 거치 2년 분할상환

* 한우 암소(마리당 10만 원), 돼지(마리당 1만 원)


앞으로도 농식품부는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관계부처와 협력하여 물가 관리를 위한 조치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 본 자료는 보도 편의를 위해 FAO의 발표자료를 요약·정리한 내용이므로 상세 내용은 FAO 홈페이지( www.fao.org/worldfoodsituation/foodpricesindex/en ) 참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텀블러
  • 링크드인
  • 카카오톡 보내기
  • 네이버밴드
  • 네이버블로그
  • pinterest